포커

포커

「네, 아인 노예이므로 시내에서의 대도는 허가되어 있지 않기 때문에 치안면에서는 걱정은 없을 것입니다가, 자칭 상인의 호위로서는 파격입니다」
백작이 묵고한 것을 봐, 집정관은 주를 기다린다.
「타국의 귀족이나 호상의 아들……은 아니다, 그렇다면 인간의 호위를 붙일 것이다. 망국의 왕자……」
「그것은 발상이 너무 비약한 것으로 생각됩니다」
「그렇다, 정체를 상상하는 것은 즐겁지만 의미는 없는데」

「네」
「미궁 도시에의 시찰단에 스카우트 할까?」
「진심으로 생각입니까?」
「후보에 넣어 둘 수 있다」
「송구해했습니다」
「그렇다 치더라도 세이류시를 방문한 다음날에 상급마족의 습격의 현장에 만남, 한층 더 그 다음날, 폭동의 현장에 마침 있어 한층 더 미궁 소동에 말려 들어가는 등 운이 나쁜 남자입니다」

「그 남자가 마족을 불러 들이고 있다면 영내로부터 내쫓으면 해결이지만……」
「그것은 없을 것입니다. 네비넨전의 증언에서는 폭동을 멈추어 그 주모자를 찾아&A 마족과 간파 한 혜안의 소유자라고 합니다」
집정관의 보고에 시선을 올리는 백작.
「꽤 유능하다. 네비넨이 말하는 일이다 거짓말이지 않든지가……」

「네비넨전 뿐만이 아니라 현장에 마침 있던 령 군의 마법병도 같은 증언을 하고 있습니다」
「, 수수께끼의 남자나……흥미가 있지만, 만나는 시간은 잡히지 않지」
「네, 령 군의 재편성, 파괴된 거리의 재건, 미궁의 격리등 하는 것이 산적하고 있을테니까」
장난을 생각해 냈는지와 같이 백작이 니야리와 입가를 비뚤어지게 한다.
「조금 전의 훈장의 건이지만」

「역시, 주십니까?」
「아니, 훈장은 아니고 명예사작의 작위를 줄 수 있다」
「……작위입니까?」
백작의 말에, 드물게 동요를 숨기지 못하고 집정관의 말에 가시나무가 섞인다.
「상관하지 않아일 것이다?1년에 10명은 주고 있는 작위다. 직무를 주는 것도 공제연금이 나오는 것도 아니다. 겨우 일대 한계 귀족의 말석에 늘어놓는 것으로, 인두세가 불필요하게 될 정도로의 특전 밖에 없다」

「신원도 확실하지 않는 남자에게 작위 등, 대대로 이어옴의 가신으로부터 반발이 있읍시다」
집정관의 반론을 예상하고 있던 백작은|지당한 것 같다《·······》말을 말한다.
「그 대대로 이어옴의 가신중에서도 최고참의 벨튼 자작의 생명을 구해, 폭동을 수습해 마족의 음모를 폭로했던 것이다. 공적으로서는 충분하겠지?」
「공적은 비평 없습니다만……」
「거기에 사작이나 준남작 이라면 몰라도, 가신모두가 말하는 에세 귀족의 명예사작이다」
집정관은 백작의 표정으로부터, 그가 진심이 아닌 것을 깨닫는다.